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18일 토요일

‘부산행’ 미공개 스틸…고라니 제작과정 담긴 스틸부터 심은경까지 ‘역대급’

(아시아뉴스통신= 디지털뉴스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2일 01시 45분

'부산행' 미공개 스틸
영화 ‘부산행’ 속 고라니의 제작과정이 담긴 스틸부터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까지 볼 수 있는 미공개 스틸이 관심을 모은다.


먼저, 재난이 시작되었음을 암시했던 고라니는 심은경의 오프닝만큼이나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부산행’팀은 실제 고라니의 모습을 다각도로 3D 스캔해 컴퓨터 그래픽으로 완벽하게 감염된 모습을 표현했다. 이렇게 완성된 고라니는 초반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몰입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이어 함께 공개된 위 스틸은 현장의 긴박한 상황을 담은 재난 스틸이다. 열차 안 재난의 시작이었던 심은경의 모습과, 그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한 사람들의 고군분투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또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이상 감염자들의 모습은 공포심까지 전한다. 여기에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한 각 캐릭터들의 절절한 감정 표현은 영화 속 심각한 재난 상황임을 암시한다.


마지막으로 공개된 스틸은 전대미문 호흡 스틸이다. 이미 제작보고회, 언론시사회, 네이버 무비토크 등을 통해 최고의 팀워크를 자랑했던 배우 군단의 영화 촬영 당시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영화 속 모든 그림이 연상호 감독 머릿속에 그려져 있었다’라고 이구동성 외치던 배우들의 말처럼 연상호 감독이 몸소 연기를 하며 제작진과 배우에게 설명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역대급 호흡을 보여줬던 배우들의 비하인드 스틸까지 역대급 촬영 현장임을 확인케 한다.


한편 영화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