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닫기
안산시의회 박은경 의원, 동명상가 노점상 보행권 침해 문제 간담회 개최

(아시아뉴스통신= 신영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1일 16시 59분

지난 8일 경기 안산시의회 박은경 의원(사진 가운데)이 단원구 선부동 동명상가 일대 노점상 문제 해결을 위해 단원구 건설행정과 사무실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제공=안산시의회)

경기 안산시의회 박은경 의원(와동·선부3동)이 지난 8일 단원구 선부동 동명상가 일대 노점상들의 보행권 침해 문제 해결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단원구 건설행정과 사무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박은경 의원 외에도 건설행정과 담당자들과 지역 노점상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지난 8월 보도블록 교체 공사가 완료됐음에도 기존 노점상들이 재입점해 보행권을 침해하고 있는 상황에 대한 개선 대책이 집중 논의됐다.
 
간담회에서 박은경 의원은 동명상가 노점상 문제는 상인들의 생계 문제와 보행자의 권리가 상충되는 부분이 있지만 시민 다수의 이익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 노점상 측이 자정 노력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위치의 노점상은 철거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다른 지역도 기둥과 파라솔 등을 옮겨 인도 폭 1.8m가 확보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에 노점상 측은 상인들의 생계 문제가 걸려있는만큼 노점 이전이나 철거에는 신중한 입장을 밝히면서도 시민들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는 뜻을 전했다.
 
간담회를 마친 박 의원은 “동명상가 일대 보도블록 교체 공사가 완료돼 노점상들이 재입점한지도 수개월이 지났지만 변화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 간담회를 개최한 것”이라면서 “노점 상인들이 공익적 차원에서 전향적인 대응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단원구는 오는 2018년 1월까지 이 지역 노점에 대한 자율정비 유도 및 계고를 진행한 후 2월부터는 완전 철거와 재발방지를 위한 단속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