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닫기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23일 개막…26개국 251개사 참가

미래형자동차 전시, 포럼과 다양한 부대행사 마련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3일 15시 39분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포스터.(자료제공=대구시청)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대구가 올해 처음으로 개최하는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가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엑스코에서 세계 26개국 251개 자동차 및 관련 기업들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된다.

대구시와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주최하고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과 엑스코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는 미국, 영국, 독일, 중국, 일본 등 자동차 종주국들을 중심으로 완성차 및 관련 제품 전시와 함께 글로벌 전문가들의 강연이 이어진다.

전시회에는 전기 자율차 분야의 다양한 전시가 기대되는 가운데 전시회에 참가하지 않는 기업으로 유명한 미국의 테슬라가 자사의 전기자동차 홍보를 위해 전시관을 꾸리며 현대자동차, 르노삼성, 중국의 BYD 등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도 전시를 준비 중이다.

르노삼성은 주행거리를 대폭 개선한(135㎞→213㎞) 2018년형 SM3 Z.E를 처음으로 선보이며, 현대자동차는 국내 전시회에서 만나지 못한 새로운 자동차를 전시한다.

자율자동차 분야에서는 국내외에서 1600여 건에 달하는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현대 모비스의 대규모 전시관이 주목을 끈다. 현대 모비스는 자사가 보유한 자율주행 기술 전시와 함께 미래자동차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체험관(VR)을 운영한다.

튜닝카 분야에서는 지역기업인 삼보모터스가 인수 합병한 독일 기업 칼슨에서 메르세데스 벤츠를 튜닝한 럭셔리 튜닝카 두 대를 선보이고, 튜닝카분과 포럼에는 칼슨의 이태연 대표가 강연한다.

전기버스 기업들의 전시관도 눈여겨볼 만하다. 국내 기업인 우진산전, 자일대우, TGM, 현대와 중국의 BYD, 은룡이 전시할 예정이어서 전기버스 도입을 앞두고 있는 각 지자체나 버스관련 조합 등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대구시가 특별기획한 스타트업존에서는 자동차 분야의 크고 작은 아이디어로 창업한 신생기업들에 제품 홍보와 함께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한국정보화진흥원, 디지털산업진흥원, 섬유개발연구원 등에서 자동차와 융합기술의 진면목을 보여줄 다양한 전시를 준비하고 있다.
 
대구 달성군 구지면의 지능형자동차부품주행시험장.(사진제공=대구시청)

엑스코 야외전시장에서는 시민들을 위한 부대행사로 자율주행차 시연, 초소형전기차, 퍼스널모빌리티 체험행사와 전기버스, 전기자동차 시승행사 등이 마련된다.

23~24일 양일간 자율차, 전기차, 튜닝카분과로 나뉘어 열리는 포럼은 자율차 2개 세션을 포함해 총 4개의 세션으로 진행된다. 현대차그룹 권문식 부회장과 르노그룹의 질 노먼 부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80여명의 국내외 자동차 전문가들의 열띤 강연과 토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주요 강연자로는 이스라엘 자율자동차기업을 대표하는 모빌아이, 삼성전자가 80억 달러에 인수한 오디오 전문 그룹 하만, 컴퓨터 그래픽 장치 개발 및 제조에서 출발해 자율주행자동차용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엔비디아와 현대모비스, 만도, 보쉬, SK텔레콤, 마이크로소프트 등에서 자율주행 분과의 연사로 나선다.

전기차분과에는 세계 최초로 3D 프린터로 자동차를 제조한 미국의 로컬모터스, LG화학, 삼성SDI, 포스코, KT 등에서, 튜닝카분과에는 유럽튜닝협회, 칼슨, KC모터스 등에서 주요 강연을 담당한다. 세계적인 자동차포럼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을 만큼 국내외 유명기업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라인업을 자랑하는 이번 포럼은 지난달 16일부터 시작된 사전등록과 함께 단체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번 엑스포를 통해 대구의 산업과 지원정책을 알리고 참가 기업 지원을 위한 투자유치설명회와 비즈니스 상담회도 준비하고 있으며, 국내외 40여명의 바이어들이 이미 참가신청을 마쳤다.

처음 개최하는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전체 프로그램의 높은 완성도가 기대되는 이번 엑스포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미래자동차산업 육성 의지와 지역자동차산업의 부활을 꿈꾸는 자동차업계의 적극적인 동참이 큰 힘을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엑스포의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충곤 에스엘 회장은 "지역 산업계도 변화하는 미래를 직시하고 준비해야 할 때"라며 "대구시의 지원정책과 산업계의 노력이 힘을 모아 더 큰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경제를 살릴 새로운 먹거리의 하나인 지역 자동차산업은 글로벌 시장을 바로 보고 정보를 공유하면서 함께 나아갈 길을 찾는 혜안이 필요한 시점으로 이미 많은 기업들이 그 준비를 하고 있어 지역의 미래는 밝다"며 "이번 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시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참가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