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테크노벨리 2차..구리, 양주시 모두 "유치" ..사노동 . 퇴계원 "미래 첨단 도시 "

(아시아뉴스통신=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3일 17시 44분

경기북부테크노밸리 2차 결과 발표. 남경필 도지사가 구리시와 남양주시 공동유치단. 양주시 이성호 시장을 단상으로 불러 양시 모두를 선정 되었다는 발표를 하고 있다. / 아시아뉴스통신=오민석기자

경기북부 테크노벨리 2차 부지는 구리시와 남양주시공동팀과 양주시가 모두 선정 됐다.

경기도는 13일 성남 판교 경제현신센터에서 열린 2차 경기북부 테크노벨리 부지를 결정 했다. 
 
양시는 운명의 날을 맞아 시장이 직접 PT에 나서 사활을 건 유치전에 나섰지만 어느 한쪽 손을 들어줄 경우 심각한 상횡에 직면하는 점을 감안 남경필 도지사가 현명한 선택을 한것으로 알려 지고 있다. 

남경필 도지사는 발표를 통해 "경기 북부를 발전 시켜야 한다는 도민들의 열정을 양시에서 느껴 어느 한쪽을 선택 하기가 어려 웠다. 양쪽 다 성공 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은 있지만 현명한 선택을 했다. 현명한 선택을 했다는 생각이 들도록 양시는 테크노밸리를 반드시 반드시 성공 시켜달라"고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