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전교조 충북지부 "학교 멍들게 하는 교원평가 즉각 폐지하라"

14일 성명 통해 "일선학교 파행운영 다반사, 폐지만이 정답" 주장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0시 51분

전교조 충북지부 심벌로그.(자료출처=전교조 충북지부 보도자료)

전교조 충북지부(지부장 이성용. 이하 충북지부)가 이명박 정부 때 전면 도입된 교원능력개발평가의 무리한 운영으로 일선 학교가 멍들어 가고 있다며 폐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충북지부는 14일 성명을 발표해 "지난 2010년 이명박 정부 시절 전면 도입된 교원능력개발평가는 교원전문성 향상에 목적을 둔다며 시행됐으나 이 평가는 평가에 참여하는 그 누구로부터도 환영받지 못하고 있으며 오히려 교육현장의 크나큰 문제로 제기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제도는 등장부터 법적인 근거를 갖지 못하고 만들어져 시행 내내 논란이 됐고 평가의 진행 과정에서도 수많은 잡음들이 끊이지 않았다"며 "특히 전문성 향상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교원의 사기저하, 교육주체간의 관계왜곡, 업무의 증가, 경쟁을 통한 서열화의 문제는 교원평가를 즉각 중단해야 함을 여실히 뒷받침해 준다"고 덧붙였다.

충북지부는 "지난 10월 17개 시.도 교사 1만6229명을 대상으로 한 ‘교원평가에 대한 교사의견조사’가 있었다"며 "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교사 중 90% 이상이 교원능력개발평가의 즉각적인 폐지를 주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충북지부는 또 "충북도교육청이 시행한 공문 내용처럼 "'평가 참여율은 학교평가 및 교육청 평가와는 무관하므로 평가참여자의 참여를 적극 권장하되 과도한 참여율 확보를 위해 무리한 운영이 이뤄지지 않도록 유의하라'는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음에도 여전히 인위적으로 평가율을 높이기 위해 무리한 방법을 동원하고 있으며 이는 결국 학교에 대한 불신과 교육공동체의 훼손으로 귀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충북도교육청은 이같은 파행 사례를 철저히 조사해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아울러 교육부는 더 이상 어떤 명분도 실익도 없는 교원능력개발평가를 즉각 폐지해 협력의 교육공동체를 만들어 갈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