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에버랜드, 투병중인 UAE 배우 아이샤에게 특별한 하루 선물

평소 좋아하는 동물들과의 교감 통해 완치 기원
기린·판다 보며 힐링과 치유 시간 가져
방송 MC겸 아역배우로 UAE 최고의 인기 스타

(아시아뉴스통신= 노호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1시 11분

지난 12일 오후 용인에버랜드로 초대받은 중동의 국민 여동생 '아이샤'가 로스트밸리에서 기린에게 먹이를 주며 즐거워하고 있다.(사진제공=에버랜드)

에버랜드가 '중동의 국민 여동생'으로 불리는 아이샤 알 수와이디(14세, Alsuwaidi Aaesha, 이하 아이샤)에게 지난 12일 특별한 하루를 선물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뇌종양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아이샤가 평소 좋아하는 판다와 기린같은 등 동물을 만나 보고 싶어 한다는 소식을 접한 에버랜드가 흔쾌히 특별 초대한 것.

아랍에미레이트(UAE) 출신의 아이샤는 방송 MC겸 아역배우로 활동하던 중 얼마 전 뇌종양 판정을 받고 종양수술의 권위자인 삼성서울병원 신형진 교수에게 수술을 받기 위해 한국에 왔다.
 
중동에서 아이샤의 인기는 대단한데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 중인 중동 지역의 많은 환자들이 아이샤를 만나 보기 위해 선물을 들고 병실을 찾아 올 정도다.
  
최근에는 아랍에미레이트 주한 대사도 위문을 다녀갔다.

사실 아이샤는 자신의 병이 뇌종양이라는 사실을 모른다.

아이샤의 부모가 어린 나이에 충격을 받을까 봐 걱정돼서 본인에게는 비밀로 숨겨 왔던 것.
  
부모님과 함께 에버랜드를 방문한 아이샤는 사파리월드와 로스트밸리 등을 찾아 기린, 사자들에게 직접 먹이도 주고 교감하며 힐링과 치유의 시간을 보냈다.
  
특히 판다들이 딱딱한 대나무를 힘차게 쪼개 먹고 아장아장 돌아다니는 귀여운 모습에 푹 빠져 잠시나마 병마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아이샤는 "2달간 수술과 치료를 받느라고 병실에만 있었는데 에버랜드에 와서 좋아하는 동물들의 모습을 실컷 보고 시원한 공기도 마시니 금방이라도 병이 다 나을 것 같다"며 "이런 자리를 마련해준 에버랜드와 삼성서울병원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본격적인 치료와 재활을 앞둔 아이샤의 건강한 회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이번 방문을 준비했다"면서 "동물들과 사랑스럽게 교감하는 아이샤의 모습에 보람을 느꼈고 아이샤가 하루빨리 완치돼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가 연예계에 복귀하길 기대한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