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영동군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 문화관광코스로 '인기 짱'

충북 영동 들르면 꼭 관람하고 싶은 문화브랜드로 각광
전통국악부터 현대적 느낌 가미한 퓨전국악 격주로 선봬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1시 50분

충북 영동군의 난계국악단이 운영하는 토요상설공연이 영동지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코스로 자리매김해 인기몰이를 이어가고 있다.(사진제공=영동군청)

‘국악의 고장’ 충북 영동군의 난계국악단(단장 한필수)이 운영하는 토요상설공연이 관광객들에게 잔잔한 우리가락의 선율을 전하며 인기몰이를 이어가고 있다.

14일 영동군에 따르면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은 지방의 주요 관광 거점지에서 그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관광이 연계된 참여형 관광프로그램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 중 하나다.

군은 지역의 전통과 문화가 담긴 ‘국악’이란 콘텐츠를 활용해 새로운 관광자원을 창출했다.

전국에 영동을 알리며 지역 관광을 활성화 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관객들의 호응도가 높아 매 공연마다 성황을 이루고 있으며 가을의 낭만이 깊어가는 요즘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다.

영동을 찾아 주말여행을 할 때에는 꼭 가봐야 할 필수코스가 됐다.

올해 10월까지 1만여명의 관광객이 찾았으며 현재 1회에 학생, 군인, 주민 등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 200명 정도가 국악의 아름다운 선율에 푹 빠진다.

이 토요상설공연은 우리 국악을 널리 알리고 소개하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으로 전통국악부터 현대적 느낌을 가미한 퓨전국악까지 격주로 선뵈며 국악이 지루하고 어렵다는 편견을 바꿔 가고 있다.

전통국악 공연 시에는 ‘수제천’, ‘아쟁산조’, ‘가야금병창’, ‘삼도농악’ 등으로 국악의 흥겨움을 전하고 퓨전국악 공연에서는 ‘you raise me up’, ‘7080 메들리’, ‘프런티어’ 등으로 세련된 감동을 전한다.

관객들이 눈높이에 맞춘 재미난 해설과 추임새를 직접 배우며 공연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자 인기 비결로 꼽힌다.

또 지역 청소년들에게는 국악과 전통의 산교육의 장으로, 외지 관광객들에게는 꼭 관람하고 싶은 문화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영동국악체험촌 우리소리관 공연장에서 전석 무료로 펼쳐진다.

자세한 내용은 영동국악체험촌 홈페이지(gugak.yd21.go.kr)를 참고하거나 전화(043-740-5945)로 문의하면 된다.

군 국악사업소 김현정 국악진흥팀장은 “국악1번지 명성에 걸맞은 공연으로 국악의 참모습을 알리고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며 “가족, 친구, 동료와 함께 와서 공연도 즐기고 오색빛 물들어 가는 영동의 정취도 만끽하길 바란다”고 권했다.

이 공연은 지난 2014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으로 선정돼 해마다 4400만원을 지원받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