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닫기
권선택 시장직 상실 판결, 정치권 반응 엇갈려

대전지역현안 원활한 추진은 한 목소리

(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4시 58분

권선택 전 대전시장이 시장 직무정지 판결을 받은 직후인 14일 오전11시30분 마지막 기자회견을 갖고 심경을 밝히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시장직 상실이 확정된 14일, 대전지역 정가에서는 각기 다른 판단과 해석을 내놓으면서도 현재 추진중인 지역현안사업의 원활한 진행에는 한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로고 / 아시아뉴스통TLS=DB

시장직 상실이 확정된 14일 권 전시장과 같은 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권선택 대전시장 관련 대법원의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불어민주당은 대전시민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오랜 기간 기대와 걱정으로 함께한 당원과 대전 시민께 사과와 위로말씀을 드리고 더불어민주당은 가슴 아픈 결과를 뼈아프게 새기고 시민의 눈높이에서 시민을 위한 정책에 힘쓸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더불어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과 지방의원이 힘을 모아 대전지역 현안사업을 제대로 점검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발혔다.
 
자유한국당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내년 지방선거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일 자유한국당대전시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권선택 전 대전시장의 시장직 상실에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자유한국당은 5대 광역시 중 유일하게 내년 6월말까지 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돼야 할 형편에 놓이게 됐다는 점은 정책의 유불리를 떠나 시장의 부재는 시민여러분의 안녕과 생활에 많은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이어 “대전시는 시장의 공백상황에서도 시민의 안녕과 시정의 연속성을 유지하고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공직사회의 동요를 막는 등의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며 “대전시장 권한대행은 그동안 추진되어온 대전시의 주요 시책과 역점사업들이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지 않도록 한 점 흐트러짐 없이 정확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시정의 안정과 시민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어떠한 시책에도 결코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협조할 것임을 밝힌다”고 시정 안정을 주문했다.
 
국민의당 로고 / 사진출처 = 국민의당 홈페이지

국민의당 대전시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대전시정업무의 정상화를 위해 조속한 수습이 필요하다”며 “국민의당 대전시당은 이번 대법원 판결과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고 이번 재판을 시작으로 지방 적폐세력 역시 청산의 첫출발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더 이상 대전시정에 공백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대전시는 민원업무의 혼선과 행정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시정업무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당부했다.
 
바른정당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바른정당도 “권선택 시장의 대전시장직 상실은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대전시는 행정부시장을 중심으로 흔들림 없이 시민과 소통하며 차분히 시정에 전념해 주기 바라고 이제 오직 민생만 챙겨달라”고 주문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