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경상남도, 불법 주방용오물분쇄기 유통・판매 집중단속

불법제품은 판매자와 사용자 모두 처벌 대상, 하수관거 퇴적 및 악취원인

(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5시 06분

경상남도 청사 전경 /아시아뉴스통신 DB

경상남도가 시・군, 지방환경청, 상하수도 협회와 합동으로 15일부터 30일까지 불법 주방용오물분쇄기 유통・판매를 집중단속 한다.
  
주방용 오물분쇄기는 2012년부터 환경부(상하수도협회)의 인증을 받은 제품에 한해서 제한적으로 판매・사용을 허용했으나, 현재 시중에는 인증제품과 달리 2차 처리기 제거, 거름망 조작 등 불법으로 구조를 변경하여 판매하는 사례가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이와 같은 불법제품은 공공수역의 오염을 유발하기 때문에 판매자와 사용자 모두가 처벌 대상이다.
  
특히 신도시, 대도시 신규아파트단지 내 판매부스에 설치된 업체의 판매제품 적법여부조사, 유통중인 제품에 대해 상시 수거・TEST를 통한 적법제품 유통 유도 및 사후관리를 강화하고 지역소비자 단체와 합동조사, 공동주택 관리자 교육 등을 통하여 계도와 홍보를 병행해 실시한다.
  
신창기 경남도 수질관리과장은 “관계기관과 공조해 시민홍보를 병행한 엄정한 단속을 통해 불법제품 유통을 근절시키겠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