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닫기
경상남도, ‘낙동강 보 개방 현장 대응팀’ 운영

낙동강 보 개방에 따른 현장 모니터링 및 대응 체계 강화

(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5시 15분

창녕함안보 개방 (사진제공=경상남도)

경상남도가 낙동강 합천창녕보와 창녕함안보 개방 확대에 따른 현장 대응과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현장 대응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부의 보 개방 확대 결정은 다양한 보 개방 방식과 수위조건에 따른 물 흐름 변화, 수질 및 수생태계 변화, 지하수위 변동, 보 구조물 상태 등을 모니터링하고, 향후 운영방향 결정에 필요한 기초자료 확보를 위한 것이다
 
보 개방 확대에 따른 목표 수위는 합천창녕보 2.3m, 창녕함안보 2.2m이다. 수위는 수생태계 등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간당 2~3㎝ 수준의 속도로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낮춘다.
  
창녕함안보는 동절기 중 확대 개방 이후 영농기 농업용수 공급 등을 감안하여 내년 3월말에는 농업용수 사용이 가능한 수준으로 다시 수위를 회복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보가 위치한 창원시 등 5개 시․군의 취수장, 양수장, 친수시설 등에 대하여 일제 사전 점검을 실시했다.

보 개방을 확대하는 13일과 14일에는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이 낙동강 합천창녕보, 창녕함안보 현장을 방문해 개방 상황을 파악하고 주변 하천순찰을 실시하는 등 적극 대응하고 있다.
  
또한 보 개방 확대 기간 중 발생할지 모르는 각종 상황에 대해 신속한 파악과 보고 체계를 구축하고, 관계기관별 유기적인 대응을 위한 ‘현장 대응팀’을 운영한다.
  
‘현장 대응팀’은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운영하며, 도내 용수‧지하수‧영농‧어업활동 등에서 발생하는 각종 피해 접수 및 일일 상황을 보고하고, 신속한 현장 조사와 비상대응 조치를 통해 보 개방 확대로 인한 도민 피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정한록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이번 낙동강 보 개방 확대 조치로 인해 도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기관 등과 협업해서 신속한 현장대응 체계를 가동함은 물론 철저한 수질검사와 정수처리로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