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신 내림 받으러 갔다가 20대 숨져... 경찰, 타살 여부 수사

(아시아뉴스통신= 도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6시 10분

부산 서부경찰서./아시아뉴스통신 DB

14일 새벽 3시 30분쯤 부산 서구 암남로의 한 주택 거실에서 A씨(27)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는 것을 B씨(31)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군 제대 후 제대로 보행을 하지 못해 가족이 우연히 알게 된 타로점 업주에게 의뢰, 2000만원을 주고 신내림을 받기로 하고 이 숙소에 입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숨질 당시에도 A씨는 이 숙소에서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으로 B씨를 비롯한 동료들은 전했다.

그러나 경찰은 A씨를 검안한 결과 A씨의 전신에 타박상과 골절을 발견한데다 B씨의 휴대폰에서 A씨를 학대하는 듯한 음성을 확인하는 등 단순 변사사건이 아닌 타살 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우선 경찰은 발견자인 동료 B씨와 C씨를 긴급체포하고 범행 동기를 묻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이튿날인 15일 A씨의 사체를 부검할 예정이며, 다른 숙소의 동료와 타로점 업주 등을 상대로 범행 공모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