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닫기
이장석 부의장, 의료원 부실경영· 조직 방만 운영 질타

강진·순천의료원, 인력채용남용.각종위원회 비정상적 운영 등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6시 45분

전라남도 출연기관으로 운영 중인 강진․순천의료원의 부실경영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14일 전남도의회 이장석 부의장(더민주, 영광2)은 두차례에 걸쳐 진행된 강진.순천의료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강진․순천의료원의 부실경영과 방만한 조직운영에 쓴 소리를 쏟아냈다.

이 부의장은 강진의료원의 감염병동 증축 등 3건, 순천의료원의 건강증진센터 건립 등 2건의 시설사업이 아직 설계조차 완료되지 않아 공사금액 산출은 물론 공사계약조차 안된 상황에서 수십억원의 공사비 전액을 전남개발공사에 미리 송금해 재정적 손해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와 관련된 사업의 시설부대비 마저도 이 부의장의 지속적인 지적으로 당초 1억2600만원으로 책정됐던 금액이 400만원으로 줄어들 정도로 의료원의 방만한 사업관리 행태가 드러났다.

이와함께 양 의료원은 적자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기존인력을 활용하지 않고 시설별 야간 당직인원을 신규 채용해 인력남용을 일삼고 있으며, 각종 위원회 운영에 있어 의약품심의위, 장비심의위, 감염관리위원회 등 전문지식이 없는 노조대표가 의무적으로 위원회 위원으로 위촉돼 부실경영을 부채질하는 비정상적인 운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조위원이 포함된 '노사협의회'라는 위원회를 운영해 직원 인사발령이나 승진임용, 무기 계약직 관리, 연월차 보전수당․보건수당 지급, 인력충원 협의가 노동조합에 의해 일방적으로 끌려가며 운영되는 등 의료원 인사 및 경영관리가 총체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이장석 부의장은 “강진․순천의료원이 공공의료원으로서의 제몫을 다하지 못하고 해마다 20~50억원의 국․도비를 지원받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적자를 면치 못하는 어려움을 겪는데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 며 “의료원이 흑자경영으로 돌아서기 위해서는 인력운영의 적정성 확보와 노동조합이 관여하는 인사․경영권 분리가 시급하고 의료원 정상운영을 위한 경영쇄신 대책이 하루빨리 수립돼야 한다” 고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