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0일 월요일

닫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13일 '안동의 날'행사 열려

베트남 호찌민, 안동문화 색으로 물들다

(아시아뉴스통신= 채봉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6시 56분

권영세 안동시장이 13일 베트남 호찌민시 응우엔후에 거리에서 열린 '안동의 날' 행사에 입장하고 있다.(사진제공=안동시청)

경북 안동시와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은 13일 베트남 호찌민시 응우엔후에 거리에서 '안동의 날' 행사를 가졌다.

이날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일환으로 열린 '안동의 날' 행사에는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안동만이 갖고 있는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였다.

특히 베트남 호찌민 인민위원회, 베트남 여성동맹, 주 호찌민 대한민국 총영사관, 호찌민 한인회, 경북도 등이 참여해 더욱 알차고 풍성한 행사로 진행됐다.

안동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도시로 이번 '안동의 날'행사를 통해 안동이 가진 문화적 우수성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베트남 대표 문화관광도시인 호이안시에서도 오는 15일 '안동의 날'행사를 열어 이 도시와도 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다.

호이안 인민위원회, 호이안 문화센터와 공동으로 행사를 주관하고 꽝남성 일대의 주요 인사도 참여한다.

베트남 행사 주관기관인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윤병진 사무총장은 "현재 베트남은 투자 1위, 수출 3위인 나라로 본 문화 행사를 통해 한국과 베트남 양국과 호찌민, 호이안, 안동과의 우호증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번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를 통해 안동의 전통유교문화 가치가 재조명되고 베트남과의 교류로 서로 이해하고 존중함으로써 양국의 우호관계가 증진되어 동아시아의 공동번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호찌민-경주 세계 문화엑스포 2017'은 지난 1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23일간 '문화교류를 통한 아시아 공동 번영'을 주제로 호찌민시청 앞 응우엔후에 거리, 9.23공원, 시립미술관, 오페라하우스 등 호찌민시 전역에서 열리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