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18일 토요일

닫기
경기도의회, "도 사회복지공제회, 경기복지재단과의 통합 이대로는 안돼"

(아시아뉴스통신= 김정수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4일 17시 50분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행정사무감사.(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사회복지공제회와 경기복지재단의 통합여부가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주요 이슈로 떠올랐다.

지난 13일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보건복지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도사회복지공제회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김보라(민.비례) 의원은 "경기도사회복지공제회의 기본운영 지침이 없는 실정"이라며 "업무 분장표를 보면 직원의 역할이 회원모집, 탈퇴관리 등 전형적인 행정업무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 공제회처럼 상품개발 등이 어렵고, 자체적 운영이 불가하다"며 "공제회 스스로의 자생능력을 토대로 현 인력구조, 상품 재조정 등 경기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미연(한.용인8) 의원은 "공제회 운영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적자 분을 도민의 세금으로 메꾸는 처사가 과연 정당하냐"고 질타했다.

또 지 의원은 "기존에 공제회 운영상 드러난 각종 문제점(이자결손액 발생, 차액 보전, 원금손실)과 경기도의 그간의 대처 과정이 미흡했다"고 비판했다.

문경희(민.남양주2) 위원장은 "2014년 지방재정법 개정 후 기부 또는 보조의 제한 사항 발생에도 불구하고 도가 그동안 공제회 운영과 관련해 전혀 자구책을 마련하지 않았다"며 "경기도사회복지공제회가 직면한 현안을 꼼꼼하게 따져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