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경기도, 중소출판사 미발간 원고 10편 출판 지원

(아시아뉴스통신= 김정수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5일 09시 11분

올해의 책 선정 도서.(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원고 상태로 있는 중소출판사의 우수 콘텐츠 10편을 선정, 출판비용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유유출판사의 '공부의 말들'을 비롯한 총 10편의 원고를 경기도 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지원작으로 선정하고 저자에게 400만원, 출판제작지원 800만원 등 편당 1,200만원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 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은 지역출판산업 활성화를 목적으로 도내 종사자 10인 이하 중소출판사의 미발간 콘텐츠를 출판하는 사업이다.

올해 첫 시행된 이번 사업에는 인문교양, 사회과학, 과학, 문학, 아동 등 4개 분야에 총 180편의 원고가 접수됐다.

도는 작가, 교수, 출판 관계자 등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를 구성하고, 2차례의 심사를 거쳐 최종 10편을 선정했다.

10편은 ▲‘인문고전에서 배우는 아빠의 아이 공부’(글라이더) ▲‘앙겔루스 노부스의 시선’(에디투스) ▲‘조선시대 과학의 순교자’(사과나무) ▲‘꼴뚜기는 왜 어물전 망신을 시켰을까’(분홍고래) ▲‘고릴라에게서 평화를 배우다’(논장) ▲‘1980년대 글동네의 그리운 풍경들’(책이있는마을) ▲‘호랭이 꽃방귀’(계수나무) ▲‘공부의 말들’(유유) ▲‘송골매, 바다를 지배하다’(투나미스) ▲‘번역 전쟁’(궁리) 등이다.

종사자 4인 이하 1인출판사가 최근 1년 이내에 출간한 책을 선정해 지원하는 경기도 올해의 책 선정 사업에는 ▲‘극한의 경험’(유발 하라리 지음, 옥당) ▲‘우리는 왜 이슬람을 혐오할까?’(김동문 지음, 선율) ▲‘시의 숲에서 길을 찾다’(서정홍 지음, 단비) 등이 뽑혔다.

도는 이들 출판사로부터 각 1,500만원 상당의 도서를 구매해 총 3,010권을 도내 공공도서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