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오규택 울산시 경제부시장, ‘폼넥스트 2017’ 시찰

독일서 열린 세계 3D프린팅 산업 전시회 찾아 3D프린팅 육성방안 모색

(아시아뉴스통신= 윤서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15일 10시 06분

울산시청 전경.(사진제공=울산시청)

3D프린팅 산업의 글로벌 R&D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유럽을 방문중인 오규택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지난 14일 오전 10시(현지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개최된 ‘폼넥스트(Formnext) 2017’(세계 3D프린팅 전시회)을 방문했다.

Formnext는 지난 2015년부터 독일 프랑크푸르트 Messe 국제전시장에서 매년 개최되는 행사다. 2015년 203개사, 2016년 307개사가 참가하는 등 매년 전시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이번 행사는 1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나흘간 진행되며, 행사기간 머터리얼라이즈, 3D시스템즈, 오알레이저 등 세계 유명기업 300여개 기업이 참가 전시한다.

한국기업은 지역기업인 센트롤, 캐리마, 씨에이텍을 비롯해 오픈크레이터즈 등 10개 기업이 참가했다.

3D프린팅 디자인에서 연속 제작에 이르기까지 부품과 제품을 효율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산업 도구, 재료, 기계 공학, 계측, 프로토 타이핑, 제품 처리, 액세서리 및 기타 분야의 유명 제조업체뿐 아니라 추가 제조 기술 분야의 세계 유수 제조업체들이 참여했다.

오규택 부시장은 폼넥스트의 운영사인 영국 TCT 그룹 관계자를 만나 내년 울산시 기업관 운영을 협의하고, 참가 지역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통해 어려움과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또한 최근 3D프린팅 세계 시장의 소재, 설계, 장비 분야의 선진 기술이 첨가제 제조와 기존의 제조 방법을 결합하는 차세대 제조기술로 진화하고 있어 참가 기업들과 함께 울산시 제조업과 연계될 수 있는 기술개발 방안 등을 모색했다.

오 부시장은 “우리나라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국가 차원의 전문 연구기관인 ‘국립 3D프린팅연구원 설립’이 추진돼야 한다”며 “앞으로 연구원 설립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