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닫기
현대차 울산1공장 노조, '코나' 생산중단 파업

신차 '코나' 생산라인 추가투입 문제 놓고 마찰

(아시아뉴스통신= 윤요섭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28일 10시 20분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코나'.(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울산1공장이 신차 '코나'의 생산라인 추가투입 문제를 놓고 노조가 부분 파업에 들어갔다.


28일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공장은 지난 27일 오전 11시30분터 소형 SUV 코나를 생산하는 1공장 11·12라인이 가동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공장 조합원 3500여명중 의장 생산라인 조합원 1900여명이 조업을 중단했다.

1공장 노사는 최근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는 코나를 추가 생산하기 위해 11라인 생산에 이어 12라인에 투입 협의를 지난달부터 시작했지만, 의견차이로 협의가 지연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1공장 노조 대의원 일부는 생산라인 내에 창문을 설치해 줄 것과 현재 협력업체에서 생산하고 있는 부품을 자신들의 공정으로 가져와 달라고 요구했다.

사측은 "생산라인 창문 설치는 소방법에 위배되고 인사권을 침해하는 부분도 있기 때문에 노조 요구가 들어주기 힘든 부분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현대차는 더 협의를 지연할 수 없어 24일 오전부터 코나를 1공장 12라인에 투입했다.

이 과정에서 노조 대의원들과 회사 관리자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생겼고, 이어 27일 회사가 다시 코나를 생산라인에 투입하자 노조는 결국 파업 지침을 내렸다.

사측은 이번 파업이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노조의 행위는 관련법상 정상적 작업지시를 거부하는 태업으로, 엄연한 불법 행위"라고 말했다.

노조는 "회사가 신차종 투입시 노조에 통보하고 노사가 심의·의결한다는 요지의 단협을 위반했다"면서 "이번 파업은 사측의 도발에 강력하게 응장하란 권한을 행사한 합법 파업"이라고 반박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