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닫기
현대重, 정주영 창업자 탄생 102주년 맞아 ‘흉상 제막’

임직원들, 제막식서 창업자 추진력과 도전정신 되새겨 위기극복 다짐

(아시아뉴스통신= 안홍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28일 12시 20분

현대중공업 울산본사 본관 로비에 설치된 아산(峨山) 정주영 창업자의 흉상.(사진제공=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 창업자의 흉상을 제막하고 위대한 기업가 정신을 계승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현대중공업은 28일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부회장, 강환구 사장 등 경영진과 박근태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장 당선자 등 주요 집행간부를 비롯해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본사 본관 로비에서 정주영 창업자의 흉상 제막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흉상은 정주영 창업자의 탄생 102주년을 맞아 우리나라 경제 발전을 이끌고 사회 각계에 큰 족적을 남긴 창업자를 기리고, 숭고한 기업가 정신을 계승하고자 설치됐다.

흉상은 가로 85cm, 세로 45cm, 높이 85cm 크기에 청동 재질로, 유형택 前 울산대 미술대학장이 제작했다.

흉상을 받치고 있는 좌대에는 ‘아산 정주영 창업자는 현대중공업, 현대자동차를 창업하여 우리나라의 산업근대화를 이룩하신 큰 별이었습니다. 이에 현대중공업 임직원은 아산의 높은 뜻을 기리고 고귀한 창업 정신을 계승하고자 합니다’란 문구가 새겨졌다.

최길선 회장은 기념사에서 “정주영 창업자는 세계 굴지의 회사들을 키워내 수많은 사람들에게 보람의 일터를 만들어주셨다”며 “창업자의 용기, 도전정신, 긍정적인 자세를 이어 받아 현대중공업이 겪고 있는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막식에는 다음달부터 임기를 시작하는 박근태 지부장 당선자도 참석해 “오늘 흉상 제막은 창업자의 뜻을 되새겨 위기를 돌파하자는 의미라고 생각한다”면서 “‘길이 없으면 찾아라, 그래도 없으면 만들라’는 창업자의 말씀처럼 함께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대중공업은 흉상 제막을 축하하고 추위에 고생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점심에 한방갈비탕과 떡, 홍삼음료가 포함된 특식을 전 직원에게 제공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