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닫기
군산해경 경비함정 추가배치, 기동단대 운영

중국어선 불법조업 사전차단키 위해 3천t급 경비함 배치

(아시아뉴스통신= 김재복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1월 30일 13시 02분

군산해경이 불법조업한 중국어선을 검거키 위해 합동작전을 전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군산해경)

전북 군산해경이 겨울철 기상악화를 틈탄 중국어선의 불법조업을 막기 위해 경비함을 추가 배치했다.

30일 군산해양경찰서는 “30일부터 무기한으로 한ㆍ중 어업협정 해상에 3천t급 경비함을 추가 배치해 불법조업 중국어선 사전 차단에 주력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해경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한ㆍ중 어업협정 해상에서 무허가로 추정되는 중국어선은 기상악화와 야음(夜陰)을 틈타 30~50척의 선단을 이룬 쌍끌이 어선이 조업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난달 30일과 이달 10일 어청도 남서쪽 약 141㎞ 해상에서 선명을 가리고 조타실 출입문을 폐쇄한 채 철망과 쇠창살을 설치한 중국어선 40여척이 출동한 해경 경비함에 의해 쫓겨 도주했다.
 
군산해경이 검거한 중국어선을 포위하고있는 모습(사진제공=군산해경)

이에따라 서해지방해양경찰청은 군산과 목포해경서 소속 경비함을 한ㆍ중 어업협정 해상에 추가로 배치하고 서(署) 관할에 관계없이 불법조업 중국어선의 차단과 퇴거를 전담하는 ‘기동단대’를 운영키로 했다.

군산해경은 상시 배치하고 있는 1천t급 이상의 대형 경비함 이외에 단속 장비를 가득 실은 3천t급 경비함을 추가로 배치하고 한ㆍ중 어업협정 해상에 중국어선 진입이 포착되면 즉시 대응할 방침이다.

특히 기상악화 시 함정 전진배치를 통해 중국어선의 불법조업 시도 자체를 차단하는 차단작전에 주력할 계획이다.

채광철 군산해경서장은 “서해 남부 해역의 경우 이달에만 22척의 중국어선이 불법조업 혐의로 나포될 정도로 철저한 대비와 대응이 필요한 지역이다”며 “단속함정 전담배치로 불법조업에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군산해경은 총 11척의 불법조업 중국어선을 검거했으며 총 10억원의 담보금을 부과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