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3일 수요일

닫기
10년 묵은 대전지역 숙원사업, 정치력으로 풀리나

박병석 의원, “중앙에서 맺은 인연과 역량 총 동원해 해결할 것”

(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1일 16시 05분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5선. 서구 갑)이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중앙당 공동 선대위원장을 맡아 문재인 정부 출범에 일익을 담당했다./아시아뉴스통신=선치영 기자
대전지역 최대의 숙원사업으로 지난 10여 년 간 지지부진했던 ‘옛 충남도청 국가인수’문제와 ‘호남선 철도 직선화’문제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대전지역 민주당 국회의원들의 '정치력'으로 해결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802억원의 국비가 투입돼야하는 ‘옛 충남도청사 부지 국가매입 건’은 충남도청이 내포로 이전한 이후 대전시의 뜨거운 감자로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이뤄내야 할 대전시의 숙원사업이다.
 
실제로 대전시장은 물론 대전시의회에서도 ‘옛 충남도청사 부지 매입 촉구 건의안’을 발의하고 “정부 예산에 옛 충남도청사 이전 부지 매입비 802억 원을 반드시 반영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는 등 각자의 위치에서 관철을 위해 무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옛 충남도청사 부지 국가매입 건’과 더불어 ‘호남선 철도 직선화’문제도 호남선 서대전~논산 구간 선로의 굴곡이 매우 심해 열차가 제 속도를 내지 못하는 구간으로 호남KTX 운행계획 결정과정에서 호남권과 서대전역의 접근성 개선을 위해 직선화 필요성이 더욱 부각돼 대전시는 물론 충남도까지 가세해 국토교통부에 ‘호남선 직선화’를 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적극 건의해 왔지만 5000여억원이 넘는 예산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는 대전시의 최대 현안사업이다.
 
대전시는 물론 지역 정치권까지도 여야를 넘어 전방위적으로 숙원사업해결을 위해 노력했지만 결과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대전시민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해결의 실마리를 풀지 못하고 있던 시점이다.
 
하지만 지난 5월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더불어민주당이 집권 여당으로 등극하면서 5선의 박병석 의원(서구 갑)을 비롯해 4선의 이상민 의원(유성을), 재선인 박범계 의원(서구을)과 초선의 조승래(유성 갑)이 적극적으로 가세해 대전지역 최대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 결과 10년 숙원사업 해결을 눈앞에 두고 있다.
 
지난 2016년 5번째 당선의 기쁨을 맛보며 지역 정치계의 좌장역할을 하게 된 박병석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 DB

박병석 의원은 내년 예산에 대전지역 숙원사업 해결을 위한 예산을 관철시키기 위해 최근까지도 청와대와 경제부총리를 비롯해 예산담당 장차관, 여야를 떠나 예결위 소속 국회의원들은 물론 실무 담당자들까지 찾아가 대전지역 숙원사업의 절실함과 당위성을 설명하며 막바지 예산 확정일까지 예산 배정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정치권에 몸담고 있는 대전지역 의원들 모두가 여야를 떠나 지역 발전을 위해서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5선이라는 무거운 짐을 지고 대전을 위해 그동안 중앙에서 맺은 인연과 역량을 총 동원해 10여 년 묵은 대전지역의 숙원사업을 해결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중앙 정치권에서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박 의원은 5선이라는 중량감으로 이상민 의원, 박범계 의원, 조승래 의원 등과 협업의 정치력 발휘로 지역민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