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9일 화요일

닫기
경기-서울 잇는 M-버스 4개노선 신설, '교통비 시간 절감' 기대

(아시아뉴스통신=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3일 13시 53분

M버스./아시아뉴스통신 DB
경기 남.북부와 서울을 잇는 광역급행버스 4개 노선이 추가로 신설됨에 따라 기존 33개였던 노선은 모두 37개로 늘어나며, 교통비와 출.퇴근 시간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 여객자동차운송사업 조정위원회를 열고 M-버스 4개 노선 신설을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르면 내년 상반기부터 경기 고양 원당·삼송·원흥지구, 남양주 월산지구, 수원 권선·신동·망포·호매실지구에서 서울행 M-버스 노선이 신설된다. 

신설되는 4개 노선은 고양 원당↔서대문역, 남양주 화도읍↔잠실역, 수원 권선↔잠실역, 수원 호매실↔강남역 등 4개다. 이 노선은 내년 초 사업자 선정 공모 이후,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사업자 선정 평가단에서 해당 노선에 적합한 사업자를 심사·선정할 계획이다.

또, 사업자 선정은 내년 4월중 완료하고, 운송준비기간을 거쳐 상반기 중 운행을 개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수도권 신도시 등을 대상으로 예상수요, 교통여건, 지역 간 형평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신설 노선을 선정했다"며 "수도권 시민의 출퇴근 시간 단축, 서민 교통비 절감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