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닫기
페루, 남미 미식 강대국 입지 굳혔다

페루 레스토랑 총 10곳 ‘2017 남미 베스트 레스토랑 50’ 리스트에 올라

(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5일 16시 04분

요리하는 셰프.(사진제공=페루관광청)
페루관광청은 ‘2017 남미 베스트 레스토랑 50(Latin America’s 50 Best Restaurants)’에 총 10곳의 페루 레스토랑이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2017 월드 트래블 어워드(WTA)’에서 페루가 ‘최고의 미식 여행지(World's Leading Culinary Destination)’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것에 이어, 올해 미식 부분에서 이룬 두 번째 쾌거다.
 
이번 어워드에서는 리마의 일식 퓨전 레스토랑 ‘마이도(Maido)’가 1위의 영예를 안았으며, ‘센트럴(Central)‘, ‘아스트리드 이 가스통(Astrid y Gaston)이 각각 2위와 7위를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오쏘 까르니세리아 이 살루메리아(Osso Carnicería y Salumería)’, ‘라마(La Mar)’ 등 총 10개의 레스토랑이 리스트에 오르며, 페루 퀴진의 세계적인 명성을 입증했다.

페루는 다양한 지형과 기후에서 비롯된 원재료와 스페인, 중국, 일본 등 다국적 요리 문화가 융합돼 페루만의 독창적인 음식 문화를 선보여왔다. 여기에 정부 차원에서의 지원과 노력이 더해져 미식 강대국으로서 입지를 굳혔다.

한편, ‘남미 베스트 레스토랑’ 및 ‘월드 베스트 레스토랑’은 매년 전 세계 유수의 음식 전문가들이 투표를 통해 최고의 50대 레스토랑을 선정하며, 프랑스의 ‘미슐랭 가이드’와 함께 세계 양대 미식 평가 행사로 손꼽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