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양양군민, 원정집회 통해 플라이양양 면허발급 촉구

영하권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군민 등 500여명 오전 10시부터 집회

(아시아뉴스통신= 이순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5일 17시 42분

5일 강원 양양군민 500여명이 세종정부청사 앞에서 양양국제공항 활성화의 열쇠를 쥐고 있는 플라이양양 면허발급을 촉구하는 원정시위에 나서고 있다.(사진제공=양양군청)

강원 양양군민 500여명이 양양국제공항 활성화의 열쇠를 쥐고 있는 플라이양양 면허발급을 촉구하는 원정시위에 나섰다.

5일 새벽 5시, 남대천둔치에 모여 미리 준비한 버스 11대에 나눠 탑승해 정부세종청사로 출발했다. 이날 집회에는 영하권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양양군민과 각양 각지에 거주하고 있는 출향군민 등 500여명이 함께했다.

9시 30분쯤 정부세종청사에 도착한 집회 참가자들은 국토교통부 앞 공터에 질서정연하게 자리를 잡고, 집회신고를 한 오전 10시부터 정준화 번영회장의 사회로 집회에 돌입했다.

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플라이양양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승인을 강력 촉구하면서“국민혈세 3,600억원이 투입된 양양국제공항은 다른 지역처럼 해당공항을 기반으로 한 항공사가 있어야지만 기지개를 펼 수 있다”고 말했다.
 
5일 플라이양양 국제항공운송사업 면허승인을 촉구하는 원정집회가 진행되는 가운데 오후 1시30분쯤 이양수 국회의원과 김진하 양양군수 등이 양양군민을 대표해 국토교통부 관계자와 면담을 갖고 있다.(사진제공=양양군청)

또“플라이양양 면허 승인이 특정정치인과 기존 항공사 등 기득권세력의 눈치로 미뤄져서는 안된다”며“일자리 경제와 지역 균형발전이라는 측면에서도 조속한 시일 내에 면허승인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진하 양양군수도 “양양공항은 그동안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전세기에 의존해 운영을 해 왔지만,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측면에서 그 역할이 미미했다”며“플라이양양은 항공사 운영을 통해서 2021년까지 최대 4만명의 고용 창출과 3조 50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예상하고 있다"며 "면허 발급을 미루는 것은 지역을 죽이겠다는 것과 같은 뜻이라고 생각한다”고 면허발급을 촉구했다.

한편 국회 새해 예산안 본회의 일정으로 이날 오전에 함께하지 못한 이양수 국회의원도 오후 1시 무렵 현장에 함께 하여 힘을 보태기로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