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닫기
박병석, 진짜로 ‘대전 10년 숙원사업’ 풀었다

‘여당 중진의 힘으로’ 옛 충남도청부지, 호남선 직선화 예산 반영

(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5일 18시 03분

더불어민주당 박병석(서구갑, 5선)의원/아시아뉴스통신 선치영 기자

박병석 의원이 지난 정부에서 무산됐던 ‘옛 충남도청 부지 국비매입 예산’과 ‘호남선 직선화 사업비’를 예산에 반영해 내리5선의 저력을 보여주며 여당 중진 의원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옛 충남도청 부지는 정부가 옛 충남도청 부지를 사들이고 그 자리에 문화예술 복합단지와 창조산업단지가 들어섬으로써 지난 10년 동안 대전시와 정부 간 줄다리기 해왔던 대전의 숙원 사업이 풀리게 됐다.
 
박병석 국회의원(민주당. 대전 서갑)은 “5일 통과된 2018년도 예산안에 옛 충남도청 부지를 정부가 국비로 사도록 해 구도심의 도시재생 사업에도 활기를 띨 수 있게 됐다”며 기쁨을 전했다.

박 의원은 또 이번 예산에 호남선 직선화 사업 (총사업비 4596억원)의 조기추진을 위한 건설용역비를 국비에 반영하는 등 대전시의 굵직한 숙원사업 해결에 여당 중진의원으로서의 역할을 십분 발휘해 대전시의 10년 묵은 숙원을 해결하는데 중심역할을 했다.
 
옛 충남도청 부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그 자리에 국립근현대사 박물관 건립을,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문화 예술복합단지를 조성하겠다고 각각 약속했으나 국비부담이 완전 무산되는 등 그동안 부지활용 방안의 돌파구가 열리지 않았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19대 대통령 선거과정에서 “옛 도청 부지를 활용한 문화예술복합단지와 창조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고 공약했고 문재인 대통령후보 선거대책위 공동위원장 겸 새 정부의 정책 기틀을 마련한 ‘국민의 나라위원장’을 맡은 박병석 의원이 국비반영을 통한 옛 충남도청 부지 활용의 해결사가 된 것이다.

또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6개월 동안 김동연 기획재정부 부총리에서부터 예산실무자까지 두루 접촉 했고, 관계부처 장․차관,청와대 고위관계자, 여야 지도부에서부터 예결위 계수조정소위 위원 등을 만나는 등 전방위로 국비 지원을 위해 노력했다.
 
박 의원은 “대전시장이 궐위된 상태에서 예산심사가 이뤄져 걱정이 많았지만 이재관 시장권한대행 등 대전시 공무원들과 힘을 합쳐 국비를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라며 “이번 국비 반영을 계기로 대전의 구 도심 등에 대한 재개발 사업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또 호남선 직선화 사업도 관철시켰다. 정부는 지난해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이 사업을 반영했지만 2025년 이후에 타당성 조사를 통한 공사계획을 세웠었다.
 
하지만 박 의원은 새 정부 출범 후 호남선(서대전→논산) 철로의 노후 및 곡선의 직선화 필요성에 대한 전방위 노력끝에 이번에 결실을 맺게 됐다. 최소한 8년을 앞당긴 것이다.
 
이에 따라 대전․호남간 신속한 연결은 물론 서대전역 KTX 증편 운행은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이 두 사업과 관련해 “대전시가 바라는 가장 큰 숙원 사업이었지만 국비반영의 어려움으로 사실 큰 기대를 하지 않았는데 박병석 의원의 노력으로 이번에 돌파구를 열게 됐다”고 여당 중진 의원의 힘과 노력을 평가했다.
 
박병석 의원은 18년간의 의정생활동안 국비 예산을 확보한 공로로 대전시로부터 13번, 충남도로부터 6번의 감사패를 각각 받았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