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인천교통공사, 시민단체와 1호선 장애인 이동편의시설 점검

(아시아뉴스통신= 이채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6일 10시 06분

5일 인천교통공사가 시민단체와 함께 인천도시철도1호선 29개 전 역사의 장애인 이동편의시설물과 장애인 이동 동선에 따른 불편사항 등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교통공사)
인천교통공사(사장 이중호)는 5일 시민단체와 함께 인천도시철도1호선 29개 전 역사의 장애인 이동편의시설물과 장애인 이동 동선에 따른 불편사항 등에 대한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합동점검에는 공사 직원과 인천장애인차별철폐연대 소속 민들레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5개 장애인단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인천도시철도1호선에 있는 각종 장애인 이동편의시설물들을 꼼꼼히 점검했다.

이번 합동점검은 환승역 신설 등 그동안 변화된 1호선 이용환경을 실제 이용자인 교통약자의 입장에서 점검하고 의견을 청취하여 시설물 개선에 활용하고자 마련되었다.

공사는 인천도시철도 1호선에 대해 지난 1999년 개통 이후 엘리베이터 신설, 승강장 안전발판 설치 등 교통약자를 위한 각종 편의시설물들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다. 그러나 시설점검에 이용자인 교통약자가 직접 참여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개통한 인천도시철도 2호선은 개통 초기에 관련 시민단체가 참여해 합동점검과 수요자 만족도 조사는 물론 열차 내 장애인석 접이식 의자 제거, 수평 안전바 설치 등의 개선의견을 내 실제 이를 반영하여  시설보완을 전면적으로 실시한 바 있다.

한편 이중호 사장은 “향후 1호선 이동편의시설물 개선시 점검에 참여한 시민단체 관계자의 소중한 의견들을 적극 반영해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고객들이 인천도시철도1호선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