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충주 제11회 전국무예대제전 오는 9일 개최

“전국 무예고수들 한 자리에”… 60여 국내무예단체 참가

(아시아뉴스통신= 여인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7일 10시 03분

지난해 열린 제10회 전국무예대제전 자료사진.(사진제공=충주시청)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무예대회인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제11회 전국무예대제전’이 오는 9일부터 10일까지 양일간 충북 충주체육관에서 열린다.

(사)한국무술총연합회(회장 이시종)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에는 택견을 비롯해 태권도, 국선도, 합기도, 씨름 등 60여 국내무예단체가 참가한다.
 
대회는 각 종목별 경기와 연무, 기록경기 등 다양한 무예한마당으로 펼쳐진다.
 
특히 첫날 열리는 개막식에서는 무예원로들이 무술의 진수를 선보이는 무예명인전이 마련돼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인다.
 
이날 오후에는 국내 최초로 무예지도자를 대상으로 하는 도핑교육을 통해 도핑으로부터 청정한 무예계를 선언한다.
 
이밖에도 무예진흥 학술세미나가 열리며 세미나에서는 인류무형유산으로서의 무예에 대한 가치와 최근 논의되고 있는 국립무예진흥원 건립 추진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전국무예대제전조직위원회에서는 대회에 참가한 선수와 대회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푸짐하고 다양한 경품행사도 진행한다.
 
조직위 관계자는 “전국무예대제전은 전국 최대 규모의 종합무예대회로 국내 무예인들의 화합과 기량향상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무예의 지속적인 발전과 무예 한류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