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충북 옥천군의 ‘앞선 일자리 명품행정’ 전국이 주목

올해 일자리 예산만 35억…충북 군 단위 중 최대·성과 역시 괄목
내년엔 올해보다 80% 늘려 역대 최대예산 투입, 9천여명 창출계획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7일 11시 36분

올해 상반기 충북 옥천군 안남면의 한 귀농인의 깻잎 밭에서 생산적 일손봉사에 참여하고 있는 봉사자들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충북 옥천군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앞선 명품행정’이 전국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충북 도내 군 단위 가운데  올 한 해 가장 많은 예산의 투입으로 1380여명에 이르는 일자리를 창출한 데다 내년엔 올해보다 80% 늘려 역대 최고인 62억여원을 투입, 9000여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를 낼 계획이어서 전국 지자체가 주목하고 있다.

7일 옥천군에 따르면 올해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충북 도내 군 단위 평균 예산의 7배가 넘는 35억원을 투입하는 등 이른바 ‘일자리 올인 정책’을 펼쳤다.

군은 올해 공공근로․청년희망․생산적일손봉사 등 6개 일자리사업에 도내에서 가장 많은 35억원을 투입, 1380여명에 이르는 일자리를 창출해 냈다.

올해 군은 지난해 7억원이었던 공공근로 사업비를 13억9000여만원으로 대폭 늘려 모두 470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했다.

또 날로 심각해지는 청년실업 문제를 지자체가 적극 대응해 나가기 위해 청년희망일자리사업을 신설, 7억8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190여명의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안겼다.

아울러 연초 각종 일자리 사업의 선발 순위에 밀려 아깝게 탈락한 군민을 구제하기 위해 군민행복일자리사업을 신설, 8억7000여만원을 투입해 120여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냈다.

전국 최초로 충북도에서 도입해 지난해부터 도내 각 시․군에서 참여하고 있는 생산적 일손봉사에는 모두 3억원을 투입해 560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며 일손 부족 농가와 구직자 모두에게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했다.
 
2개 반 6명으로 구성된 충북 옥천군의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이 일시적 일손 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옥천군 내 한 농가를 찾아 삼백초 밭에서 일손 지원에 나서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부상․질병 등으로 일시적인 어려움을 겪는 농가 등을 위해 군의 공공인력을 긴급히 지원해주는 생산적 일손 긴급지원반도 2900만원을 들여 6명의 고용 인력을 창출했다.

올해 4분기 공공근로사업에 참여 중인 군북면의 이제성씨(68)는 “한 쪽 팔이 불편해 일을 하고 싶어도 좀처럼 일자리를 구할 수 없었는데 군에서 공공근로 인력을 대폭 늘린다는 소식을 듣고 지원해 이렇게 좋은 일자리를 얻었다”며 “집에만 있는 것보다 나와서 일을 하니 더 건강해지는 것 같고 생활에도 보탬이 된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대학교 졸업 후 푸드트럭 사업에 뛰어 들었다 사정이 여의치 않아 다른 취업을 준비하던 옥천읍의 박주언씨(26)는 “나 같은 취업준비생들에게 있어 단기적으로 일하며 경제적 어려움까지 극복할 수 있는 청년희망일자리사업은 큰 힘이 된다”며 “이 사업을 만나 보람된 시간을 보내며 경제적 문제까지 해결했다”고 고마워했다.

곶감농사를 짓고 있는 청산면의 최규성씨(65)는 “인건비 상승으로 일손 구하기가 어려워 전전긍긍하던 중 군의 생산적 일손봉사로 10명의 인력을 20여일 동안 지원받아 곶감 건조를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며 “걱정을 덜게 해 준 생산적 일손봉사가 나에게는 ‘효자’였다”고 말했다.

인부가 없어 제때에 고추수확을 못하고 있던 차에 갑자기 추워져 얼마 전 고추냉해를 입은 군북면의 박재철씨(68)는 “한해 농사를 망쳐 속상한 데다 냉해 입은 고추를 걷어낼 생각에 망연자실해 있었는데 생산적 일손긴급 지원반 덕분에 3일만에 고추걷이를 무사히 끝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양질의 일자리 제공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군정의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옥천군은 군수실 등 18곳에 일자리의 양과 질을 대표하는 지표로 구성된 ‘일자리상황판’을 설치하고 인력 창출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

또 지난 7월부터는 예산이 수반되는 모든 사업 추진 시 일자리 영향을 분석한 ‘일자리검토 추계서’를 첨부토록 하는 등 모든 사업에 일자리 창출을 연결시키고 있다.

군은 내년도 일자리 예산을 올해보다도 80% 늘린 62억3000여만원을 편성해 올해에 이어 역대 최고치 예산액을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

군 경제정책실 이문형 일자리지원팀장은 “올 한 해 경제 불황 속에 군민들의 취업난 극복을 위해 일자리 창출에 주력해 왔다”며 “신발 끈을 다시 동여매고 내년에도 공공부문 양질의 일자리창출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