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닫기
6.25전쟁 참전 故 김철수씨, 63년 만에 화랑공훈장

(아시아뉴스통신= 조문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7일 13시 21분

7일 이석화 군수가 6.25전쟁에 참전해 전선에서 발군의 무공을 세운 고 김철수씨의 유족에게 대한민국 정부에서 수여하는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하고 있다.
청양군은 7일 6.25전쟁에 참전해 무공을 세운 고 김철수씨의 유족에게 대한민국 정부에서 수여하는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화랑무공훈장은 6.25전쟁 시 각종 전투에서 헌신·분투하고 보통이상의 능력을 발휘하며 전과를 올린 이에게 수여하는 훈장이다.

이날 유족대표로 훈장을 전수한 김순단 여사(김철수씨 미망인)는 “16년 전에 먼저 세상을 뜬 남편이 많이 생각나고 자랑스럽다”며 “직접 받았으면 더 좋았겠지만 아마 하늘나라에서 매우 기뻐하고 영광스러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화 군수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젊음을 바친 고 김철수씨의 무공훈장을 국가를 대신해 전해 드릴 수 있어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호국정신이 후손들에게 길이 전해질 수 있도록 보훈업무에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