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옵션열기’ 실제로 있었다...“온라인상에 인프라가 다 깔려 있는데 그걸 정보기관이 포기하겠나” 전 국정원 직원 발언 ‘눈길’

(아시아뉴스통신= 디지털뉴스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7일 19시 14분

김어준 뉴스공장+포털캡처
‘옵션열기’라는 단어가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옵션열기는 7일 방송된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DJ김어준이 댓글부대가 여전히 활동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청취자들에게 ‘옵션열기’를 직접 검색해 보라고 말하면서 포털 사이트 실검에 올랐다.

방송 이후 청취자들은 실제 ‘옵션열기’ 글이 포함된 댓글을 확인, 각종 SNS 계정이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했다. 이에 김어준이 제기한 의혹에 신빙성이 실렸다.

이 가운데 지난 8월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다룬 ‘국정원 댓글 조작,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편 방송이 새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당시 국정원 댓글 사건을 최초로 제보한 김상욱 전 국정원 직원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김상욱 전 국정원 직원은 "지금 국정원에서 발표한 것은 30개 팀에 3500개 아이디다. 당시 보수정권 재창출이라는 커다란 목표를 가지고 했는데 특수활동비의 10분의 1만 써도 500억 원쯤 된다. 아마 300개팀 정도 되지 않았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댓글부대'를 통해 여론조작을 한 것이 심리정보국 직원만 한 것이 아니다. 30개팀은 꼬리를 조금 드러낸 수준에 불과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김어준이 "국정원 댓글부대가 이명박 정부에서 박근혜 정부로 이어졌을까"라고 물었고, 이에 김상욱 전 국정원 직원은 "그렇다. 온라인상에 인프라가 다 깔려 있는데 그걸 정보기관이 포기했겠나. 그리고 댓글은 똑같은 논조로 보다 더 강화된 형태로 온라인상에 달려있었다"라며 "그러면 그 인프라가 그대로 작동했다고 봐야 한다"라고 답했다.


한편 ‘옵션열기’로 시작하는 댓글이 이른바 ‘댓글부대’의 글이라고 주장한 김어준은 이날 법원으로부터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