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닫기
경북도, 2017 종가포럼 개최..올해 10회째 세대 간 소통 모색

(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7일 20시 11분

7일 경북 영주 문화예술회관에서 경북도와 한국국학진흥원은 2017 종가포럼행사를 개최했다.(사진제공=경북도청)
경북도는 7일 영주 문화예술회관에서 한국국학진흥원과 2017 종가포럼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종가의 미래, 세대의 벽을 넘다'라는 주제로 열려 경북도내 종손, 종부, 유림단체, 학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특히 종가문화 교류 활성화 취지에서 충남지역의 신독재(김집) 종가, 명재(윤증) 종가, 전남지역의 녹우당(윤선도) 종가 등 타 지역의 유수한 종가도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올해 10회째를 맞은 종가포럼은 종가의 미래를 시대 및 세대 간 소통을 통해 모색해 본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컸으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세대 갈등 극복에 대한 지혜를 찾는 소중한 자리가 됐다는 평가다.

이날 행사에는 노소 세대 간 어울림을 노래하는 경전 퓨전랩 공연을 시작으로 종손, 종부, 자손들의 인터뷰와 에피소드로 세대 간 소통과 공감의 중요성을 소개하는 영상다큐 '돌아보는 시간, 기대하는 미래, 그리고 지금'을 상영했다.

이어 학술강연에서는 종가문화 전승 보존을 위한 '종가의 미래, 세대의 벽을 넘다'라는 주제로 경북대 영남문화연구원 백운용 연구원이 다음세대의 역할과 세대갈등 극복을 위한 혜안을 제시했다.

세대의 벽을 넘는 종손 종부들의 이야기에서는 울진 해월헌 황의석 종손, 안동 임연재 배찬일 종손, 성주 사우당 류정숙 종부가 실제생활 속에서 느껴온 세대 간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줘 참석자 모두가 공감하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

전시 행사는 나눔과 정성으로 빚는 종가의 떡이란 주제로 종가에서 전해오는 다양한 전통떡을 선보이며 안동 노송정 최정숙 종부의 설명으로 진행, 경북지역 17개 종가가 참여해 각 절기 및 출생부터 제례에 이르기까지 5개 주제로 나눠 다채로운 전통떡을 소개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전통문화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기는 소중한 자리에 함께 할 수 있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전국의 종가를 연계하는 종가문화 네트워크 구축과 종가문화를 대표적 한류자원으로 정착시키는 데 경북도가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