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3일 수요일

닫기
한화건설 컨소시엄, '세종 리더스포레' 견본주택 오픈

7일 세종터미널 맞은편 견본주택 오픈..14일 1순위 청약
조망과 커뮤니티, 안전특화 차별화..생활인프라와 인접

(아시아뉴스통신= 홍근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7일 19시 23분

7일 견본주택을 연 세종시 2-4생활권 한화건설 컨소시엄 '리더스포레' 조감도.(사진제공=컨소시엄)

한화건설 컨소시엄(한화건설, 신동아건설, 모아종합건설)이 7일 세종시 2-4생활권 P4구역 2개 블록(HC3, HO3 블록)에 분양하는 '세종 리더스포레' 견본주택을 열었다.

컨소시엄에 따르면 아파트는 최고 49층, 11개동, 총 1188세대이며 전용면적 84~149㎡로 설계됐다. 

HC3블록은 총 343세대며 면적별 세대수는 ▲84㎡ 170세대 ▲99㎡ 137세대 ▲112㎡ 35세대 ▲145㎡(펜트하우스) 1세대다. 

HO3블록은 총 845세대며 전용면적 별로는 ▲84㎡ 419세대 ▲99㎡ 243세대 ▲100㎡ 10세대 ▲114㎡ 148세대 ▲119㎡ 22세대 ▲147㎡(펜트하우스) 2세대 ▲149㎡(펜트하우스) 1세대가 공급된다.

이밖에 단지 내 상업시설이 내년 상반기에 분양된다. HC3블록(7586㎡)의 경우 상업시설을 1~2층에 배치했으며 HO3블록(1만9993㎡) 경우는 1~2층과 45층부터 49층까지 예정하고 있다.
 
7일 견본주택을 연 세종시 2-4생활권 한화건설 컨소시엄 '리더스포레' 조감도.(사진제공=컨소시엄)

세종 리더스포레가 입지할 곳은 상업과 문화, 자연환경 등 생활인프라가 갖춰진 곳으로 도보로 이용이 가능하다. 

단지 바로 옆으로 2-4생활권 중심상업시설인 어반아트리움이 있다. 어반아트리움은 2-4생활권의 중심상업시설로 쇼핑거리와 다양한 문화복합상업시설이 계획된 곳이다. 

세종시 유일 백화점도 2-4생활권에 들어선다. 또 세종시 문화예술을 책임질 세종아트센터(2019년 완공예정)도 단지 바로 앞에 위치한다. 

자연환경도 뛰어나 제천 수변공원과 국립세종수목원(2021년 개원 예정)이 단지와 가깝고 단지인근에 나성초.중학교(2019년 개교예정)를 비롯 세종예술고(2018년 개교예정) 등이 들어선다. 
 
7일 견본주택을 연 세종시 2-4생활권 한화건설 컨소시엄 '리더스포레' 조감도.(사진제공=컨소시엄)

세종 리더스포레는 상품성도 매우 뛰어나 조망과 안전, 커뮤니티시설에 차별 둬 설계했다.

먼저 세종 리더스포레는 조망권 확보를 위해 각 동별로 높이를 차등화(16~49층)해 설계했으며 가장 높은 49층에는 전망대도 설치했다.

또 이 아파트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지진, 화재 등 사고에 대한 대비할 수 있는 안전성에 만전을 기했다. 

고층 거주자들 위한 피난안전구역을 설치했으며 비상시 작동할 수 있도록 방송 설비와 조명등, 피난유도선 등 예정돼 있다. 특히 세대 내 대피공간으로 소방차량이 접안 가능토록 했다.

커뮤니티시설 또한 차별화된 시설로 특화했다. 게스트하우스, 커뮤니티키친, 맘스스테이션 등과 공용자전거, 공용테라스 등 공유문화 시스템을 적용했다.
 
7일 견본주택을 연 세종시 2-4생활권 한화건설 컨소시엄 '리더스포레' 조감도.(사진제공=컨소시엄)

올해 2-4생활권에서 아파트 분양은 처음이다. 모두 4개 구역(P1.P2.P3.P4)에서 아파트 공급을 예정이며 세종 리더스포레(P4 구역)의 경우 유일하게 컨소시엄 아파트다. 

한화건설 조성준 분양소장은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세종 리더스포레를 상업. 문화. 교육 시설이 집중돼 있는 최적의 입지에 공급한다" 며 "2-4생활권 뿐만 아니라 세종시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맞은편(대평동 264-1번지)에 위치하고 있다. 11~12일 이틀간 특별공급자, 14일 1순위, 15일 2순위 청약을 접수한다. 

21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내년 1월 3~5일까지 당첨자 대상 계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입주는 2개 블록이 조금씩 다르다. HC3 블록은 오는 2021년 2월, HO3 블록은 2021년 6월 예정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