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배현진 “진실과 사실 사이의 촘촘한 경계 오가며 괴로운 시간 보내…시청자 이외의 그 어떤 대상에도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겠다”

(아시아뉴스통신= 디지털뉴스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8일 08시 40분

MBC


배현진 아나운서가 화제인 가운데 그가 과거 파업 후 방송에 복귀할 당시 발언이 덩달아 주목 받고 있다.

배현진 MBC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5월 11일부터 ‘뉴스데스크’에 복귀했다. MBC 노조 총파업에 참여한 뒤 103일 만의 복귀였다.

당시 배현진 아나운서는 방송 전 MBC 사내 게시판을 통해 복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배 아나운서는 “보도 제작 거부로 자연스레 파업에 동참하게 된 이후 동료들의 뜻을 존중했고, 노조원으로서의 책임도 있었기에 그간 지켜 봐 왔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길고도 짧은 시간 동안 진실과 사실 사이의 촘촘한 경계를 오가며 무척이나 괴로운 시간을 보냈다”고 그간의 심경을 밝혔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또 “그렇게 100여일이나 흘렀다. 처음으로 제 거취에 대한 선택을 한다. 더 이상은 자리를 비워둘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라며 “적어도 뉴스 앵커로서 시청자 이외의 그 어떤 대상에도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겠다. 저는 오늘 제 일터로 돌아간다”라는 복귀의사를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