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3일 수요일

닫기
영진전문대, 전시디자인 실력 전국 최강!

건축인테리어디자인계열, 2년 연속 대상 차지…본상 6팀 중 4팀도 영진전문대 차지

(아시아뉴스통신= 박종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8일 08시 52분

7일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회 대학생 전시디자인공모전' 시상식에서 입상한 영진전문대학 강주혜(대상), 김준서, 나건규, 김혜진, 김세희(최우수상), 강신우, 윤정훈 학생(장려상, 사진 왼쪽부터)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제공=영진전문대학)
영진전문대학(총장 최재영)이 전시디자인 분야에서 전국 최고 실력을 입증했다.

영진전문대 건축인테리어디자인계열 브레이킹던팀은 7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대한민국전시산업전'에서 개최된 '제5회 대학생 전시디자인 공모전' 시상식에서 전시부스디자인 부문 대상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날 이 계열은 전시부스디자인 부문서 대상을 포함해 최우수상 2팀, 장려상 1팀 등 부문 6개 상 가운데 4개상을 석권하며 명실상부한 전시디자인 최강자의 자리를 굳혔다.

더욱이 고무적인 것은 지난해 이어 2년 연속 대상 수상 기록을 세웠다는 점이다.

'대학생 전시디자인 공모전'은 대학생들의 참신한 전시디자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국내 전시산업 발전과 활성화를 도모하고 전시디자인 전문인력을 육성하고자 한국전시산업진흥회, 한국전시디자인설치협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다.

올해 이 공모전은 '전시부스 디자인', '전시부스시스템 개발디자인' 두 부문에 2, 4년제 대학생들이 100여점의 작품을 출품했고, 예선을 거친 8개 팀이 본선에 진출, 프레젠테이션(PT)을 통해 입상작이 선정됐다.

대상작인 강주혜, 조현지 학생(2년, 브레이킹던팀)의 '전시의 틀을 깨다'는 "전시부스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전체적인 공간구성에서 세부적인 디테일에 이르기까지 완성도가 매우 높은 작품으로 무엇보다 디자인 개념을 명쾌하고 세련되게 표현해낸 부분이 상당히 매력적"이라는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한편 추파춥스팀(나건규.김준서, 2년)과 트윈팀(김세희.김혜진, 2년)은 최우수상인 한국전시산업진흥회장상을, 엔드에버팀(윤정훈.강신우, 2년)이 장려상인 협회장상을 받았다.

대상을 받은 강주혜 학생(18)은 "작품을 준비하며 구체적인 이미지를 만들어가는 것이 많이 힘들었다. 실제 실현이 가능한가, 작품의 주제에 맞는지 등 신경써야 할 부분이 너무나 많았는데, 이 모든 복잡한 걸 멈추고, 가장 단순하게 생각하고 가장 기본적인 것에 집중했다. 수정을 거듭하고 때론 과감히 버리면서 작품을 완성했는데 이는 언제 어디서나 되새길 수 있는 귀한 경험이 됐다"고 말했다.

영진전문대 건축인테리어디자인계열은 전시산업이 성장 잠재력이 높은 분야임을 간파하고 지난 2015학년도에 '전시그래픽' 반을 신설했다.

이에 더해 국내 전시디자인 분야를 대표하는 ㈜나라디자인, ㈜유니모토, ㈜라포애드 등 13개 전문 기업들과 주문식교육 협약을 체결하면서 전시디자인 분야 인력양성에서 전국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현장 맞춤형 인재 양성에 공을 들인 결과 '전시그래픽반'은 내년 졸업예정자 25명 중 12명이 이미 서울지역 전시/그래픽 전문업체에 취업이 확정됐고, 이번 공모전에서도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박종백 계열부장은 "전시산업은 국내 15개의 컨벤션센터를 중심으로 매년 그 규모가 커지는 반면에 전시디자인을 전문적으로 교육하는 기관은 전무한 상황이다. 우리 계열 '전시그래픽반'은 '탈지역형 취업전략'과 특성화를 꾀하면서 이번 공모전에서 4년제 대학생과 당당히 겨뤄, 2년 연속 대상이라는 영예를 안았다"며 "앞으로 이 분야 최고 인재 양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