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7일 일요일

닫기
경상남도 공예품 우수성 전국에 알렸다

경남도, ‘제47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시도단체상부문 우수상 수상

(아시아뉴스통신= 김회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8일 09시 41분

‘제47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시도단체상부문 우수상 수상.(사진제공=경상남도)
경상남도가 7일 우수공예품 발굴 및 공예문화산업 발전 도모를 위해 문화재청 주최로 개최된 ‘제47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의 시상식에서 시도단체상부문 우수상(훈격: 문화재청장 상)을 수상했다

아울러 개인상 부문에서도 밀양의 김수진 씨가 문화재청장상을 받았다.
  
올해로 47회째를 맞는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은 공예분야 최고 권위의 공예품 경진대회다. 국내 학계·업계·관련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16개 시·도별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453점의 공예 작품에 대해 1차, 2차의 엄정한 심사를 거친 끝에 236점의 최종 입상작을 선정했다.
  
경남도는 지난 6월에 치러진 경상남도공예품대전의 특선 이상 입상작 42점을 출품해 개인상 31명과 입상자 수 및 개인상 수상등급에 의해 평가되는 시도단체상부문에서 우수상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개인상 부문은 지난해 장려상 이하에 20명이 수상한 것에 그쳤으나, 올해에는 문화재청장상에 밀양시 김수진씨의 ‘바람소리’(섬유공예)가 선정되는 성과를 올렸으며, 장려상 6점, 특선 10점, 입선 14점 등 총 31점의 도내 공예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제47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서 입상한 수상작들은 오는 12월 10일까지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전시장에서 일반인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경남도 백유기 기업지원과장은 “이번 대전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작가들뿐만 아니라 묵묵히 전통공예 계승에 열정을 다하시는 도내 모든 공예작가들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도에서도 지역 공예산업 육성을 위해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