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오비맥주, 몽골 환경난민 돕기 자선행사 열어

(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12월 08일 11시 11분

오비맥주, 몽골 환경난민 돕기 자선행사 열어.(사진제공=오비맥주)
오비맥주(대표 김도훈)는 8일 국제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 함께 서울 신촌에서 몽골 환경난민을 돕기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자선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오비맥주와 푸른아시아는 몽골 사막화를 막기 위한 ‘카스 희망의 숲’ 조림사업의 취지를 알리고 사막화로 인해 생활터전을 잃은 몽골 환경난민들의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자선 바자에서는 몽골 수공예품 낙타·게르인형, 차차르간(비타민 열매), 몽골 ‘카스 희망의 숲’ 전경을 담은 엽서·액자 등을 판매한다.

바자를 통해 모금한 성금은 푸른아시아 몽골지부를 통해 몽골 환경난민들의 게르(Ger, 몽골족의 이동식 집) 보수와 방한용품 및 방한복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또한 몽골 사막화의 심각성을 알리는 환경 사진전과 몽골 유학생들의 전통음악 공연도 선보인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황사·미세먼지의 진원지인 몽골 땅의 사막화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환경보전에 앞장서는 기업으로서 기후변화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